TBS '히루오비'에서 진행한 실험. 트위터 캡처

최근 일본의 한 방송에서 일본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자가 미국보다 적은 이유는 침이 덜 튀는 일본어 발음 덕분이라는 주장을 펼쳐 논란이다.

일본 방송사 TBS의 시사 프로그램 ‘히루오비’는 코로나19 감염자 수가 적은 것은 일본어 발음 덕분이라며 실험을 진행한 영상을 지난 21일 방송했다.

'이것은 펜입니다' 일본어 발음(왼쪽)과 영어 발음(오른쪽). 트위터 캡처

영상 속 실험자는 휴지를 가까이 대고 ‘이것은 펜입니다’를 각각 일본어(고레와 펜데스)와 영어(디스 이즈 어 펜)로 발음했다. 그리고 실험자가 영어로 발음할 때 휴지가 더 멀리 나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실험을 본 출연진들은 “일본어가 영어보다 침이 덜 튀긴다”며 “이것이 미국보다 코로나19 감염자가 적은 이유다”고 말했다.

sns에서 일본 방송의 실험을 조롱하는 '디스 이즈 어 펜 챌린지'가 확산하고 있다. 트위터 캡처

방송이 나간 이유 일본은 물론 해외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반발하며 해당 영상을 패러디하는 챌린지가 유행하기 시작했다. 이들은 일본의 실험을 비꼬듯이 휴지를 입 앞에 두고 일본어와 영어로 발음하는 ‘디스 이즈 어 펜 챌린지’를 촬영했다.

누리꾼들은 방송과 반대로 일본어로 말할 때 유독 과장해서 발음해 휴지가 멀리 나가도록 했다. 이어 영어를 말할 때는 발음을 약하게 해 휴지가 멀리 나가지 않도록 했다.

이뿐만 아니라 일본어로 발음할 때 영상을 흔들리게 하거나 곰이 포효하는 모습까지 합성하며 챌린지를 진행했다. 이런 영상과 이미지는 ‘디스 이즈 어 펜 챌린지’라는 해시태그(#)로 점차 확산하고 있다.

유승혁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