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수 할머니의 2차 기자회견 와중 일부 네티즌들이 비난을 해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25일 예정된 이 할머니의 유튜브 스트리밍에는 수만명 네티즌들이 접속하며 관심을 일으켰다. 하지만 일부 네티즌이 익명의 공간에 숨어 이 할머니를 원색적으로 비난하는 글을 올리며 정도가 지나친 모습을 보였다.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25일 오후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 호텔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한 네티즌은 "할머니 욕해도 괜찮다"며 "유튜브 미국회사라 명예훼손 모욕죄가 미국에 없어서 애초에 신상을 한국에 안 넘긴다"고 말했다. 할머니에 대한 비난에 언짢아하는 네티즌들을 반박하며 올린 글이다. 또 다른 네티즌은 할머니를 비하하는 여러 언어를 쏟아내며 "일본으로 가면 되겠네"나 "돈이 문제" 등 입에 담기 힘든 원색적인 비난을 쏟아냈다.

다만 상당수 네티즌들은 "어떻게 할머니를 욕할 수 있는가" 또는 "할머니에게 사죄할 사람들이 많다" 등 이 할머니를 응원하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용수 할머니는 25일 오후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 국회의원 당선인과 관련한 여러 의혹들에 견해를 밝혔다.

김동우 기자 lov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