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25일 오후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 호텔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발언하던 중 눈물을 흘리고 있다. 연합뉴스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가 부정회계 의혹에 휩싸인 정의기억연대(정의연)와 정의연 전 이사장인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을 향한 울분을 토했다.

이 할머니는 25일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호텔에서 정의연 회계 투명성 문제 등을 둘러싼 2차 기자회견을 열고 “1992년 6월 25일 (위안부 피해를) 신고할 적에 윤미향 간사가 모임 있다고 해서 어느 교회에 갔다. 그날따라 일본 어느 선생님이 정년퇴직 후 1000엔을 줬다며 100만원씩 나눠 주더라. 그게 무슨 돈인지 몰랐고 그때부터 (정대협이) 모금하는 걸 봤다. 왜 모금하는지 몰랐다”고 말했다.

그는 “30년을 이유도 모른 채 끌려 다녔다”면서 “왜 모금을 하는 지도 몰랐다. 30년 동안 ‘사죄해라’ ‘배상해라’ 이야기하면서 모금을 하러 다녔다. 학생들 돼지저금통도 털어 (모금을) 받았다. 그게 당연한 건 줄만 알았다”고 회상했다.

이어 “농구 하는데 따라다니며 돈을 들고 모금을 하더라. 거기 버젓이 앉아 있는데 부끄러웠다. 농구 끝나고 돈 걷어 나오면서 ‘(시간이) 늦고 배가 고픈데 맛있는 것 좀 사줘’라고 했더니 ‘돈 없습니다’라고 하더라”고 덧붙였다.

이 할머니는 “(정의연이) 위안부 할머니들을 팔아먹었다. 내가 왜 팔려야 하나”고 목소리를 높였다. 윤미향 당선인에 대해서는 “용서한 적 없다”고 못박았다.

이 할머니는 “(윤미향은) 자기 사리사욕을 채우려 국회의원 선거도 나갔다. 내게 어떤 얘기도 없었다. 다 자기 마음대로 하는데 내가 무슨 용서를 하나. 뭣 때문에 용서를 바라나”라고 일갈했다.

이어 “(가슴에 맺힌 일이) 수십만가지인데 내가 말로 다 못한다. 속이고, 이용했다. 재주는 곰이 부리고 돈은 떼 사람이 받아먹었다. 30년을 재주부렸다. 그런데 무슨 용서를 바라나”라고 재차 토로했다.

검찰 수사를 촉구하기도 했다. 이 할머니는 “병 주고 약 주는 것도 죄인데 아직까지 (본인들이 저지른) 죄를 모른다. 그건 다 검찰에서 밝힐 것이다. 정의연이 위안부를 가지고 했던 일은 도저히 용서 못한다. 이 또한 벌을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