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1일 1깡’ 신드롬을 일으키며 화제의 중심에 선 가수 비가 “10대들에게 나를 갖고 놀아달라고 얘기해주고 싶다”며 ‘깡’ 유행 현상에 대해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패션 매거진 ‘하퍼스 바자’는 25일 비와 함께한 화보를 공개했다. 최근 홈트레이닝으로 10kg을 감량했다는 비는 이번 화보에서 20대 전성기 시절로 돌아간 듯한 근육질 몸매를 자랑했다.

화보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비는 “최근 틱톡 등 SNS로 10대들과 활발히 소통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비는 “‘어? 이 형은 배운데 왜 춤을 추냐’ ‘나 08년생인데 얘는 왜 이렇게 갑자기 춤을 잘 춰?’ 등의 댓글이 달리더라”라면서 “요즘 10대들 엄청나다. 어찌 됐든 나는 그들한테 ‘나를 갖고 놀아달라’고 얘기해주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연예인은 광대이고 사람들에게 즐거움을 주고 놀이 수단이 되어서 돈을 버는 직업이니까”라고 덧붙였다.

또 “지금은 펭수도 있고 크리에이터, 유튜버도 있고 모두가 스타인 시대다”라면서 “이제는 그들과 같이 경쟁을 하지 않으면 배우든 가수든 힘들다. 신비주의는 예전의 것이 됐다”고 말했다.

비는 “올해 하반기는 비의 해가 될 수 있을까”라는 질문에 대해서는 “두세 달 뒤면 준비한 프로젝트가 하나둘씩 공개가 될 예정이니 기대해 달라. 젊은 프로듀서들, 요즘 음악 잘 만든다는 후배들과 작업할 거고 발라드든 댄스곡이든 앨범이 아닌 음원을 자주 낼 거다”라고 답했다.

이어 “몸도 리셋, 노래도 리셋 중이다”면서 “예전엔 알앤비 소울이 대세였다면 요즘엔 툭툭 흘리지 않나. 나도 정석대로 바이브레이션하는 습관을 버리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날 비는 “연예인으로서의 인생을 드라마로 친다면 이제 겨우 1부”라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우리가 아는 샌더스 할아버지도 65세에 KFC를 창업했다더라. 그러니까 나도 이제 1부 시작했다. 끝날 때까지는 끝난 게 아니라니까”라고 말했다.

한편 비가 3년 전 발표한 노래 ‘깡’ 뮤직비디오는 지난 23일 1000만뷰를 돌파하며 역주행 돌풍을 일으켰다. ‘깡’은 작년 말부터 ‘밈’(meme·인터넷에서 유행하는 특정한 문화)으로 주목받아왔다.

김유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