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한 신문사의 만평을 ‘사악한 만평’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진 교수는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미향도 싫지만…’이라는 제목에 한 지역신문의 만평을 공유했다. 해당 만평엔 나룻배 위에 있는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 물에 빠진 이용수 할머니를 구해주려다 오히려 물에 빠질 위기에 처해있음을 묘사하고 있다.

말풍선 안엔 이 할머니의 기자회견 요약 발언인 듯 “내 보따리 내놔… 그리고 국회의원 되는 꼴 눈 뒤집혀 못 보겠다!”고 쓰여 있다. 이를 본 진 교수는 ‘사악한 만평’이라고 비난했다.

“물에 빠진 사람 구해주니 보따리 내놓으라고 한다는 거다”라고 한 진 전 교수는 “여기에 운동을 바라보는 윤미향 부류의 시선이 잘 나타나 있다”고 지적했다.

“위안부 운동은 자기들이 물에 빠진 할머니들에게 시혜를 베푸는 활동이라는 얘기”라고 일갈한 진 전 교수는 “한마디로 할머니들을 자기들이 거두어준 불쌍한 곰 정도로 보는 거다”라고 지적했다.

“시키는 대로 재주 부리고 주는 대로 사료나 받아먹을 일이지, 감히 인간의 식탁에 기어올라 의원까지 먹으려 하면 안 된다는 거다”라고 한 진 전 교수는 “심미자, 이용수 할머니가 어느 대목에서 한이 맺혔는지 알 것 같다”고 했다.

앞서 이용수 할머니는 25일 오후 대구에서 2차 기자회견을 열고 “30년 동안 이용만 당했다”며 정의연과 그 전신 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국회의원 당선인(전 정의연 이사장)을 비판했다.

이 할머니는 윤 당선인을 향해 “사리사욕을 채워 마음대로 국회의원 비례대표로 나갔다”며 “30년 동지로 믿었던 이들의 행태라고는 감히 믿을 수 없는 일들이 계속 드러나고 있는 상황에서 당혹감과 배신감, 분노 등 여러 가지 감정을 느꼈다”고 토로했다.

이에 정의연은 구체적인 입장 표명 없이 “마음이 아프다”고 밝힌 뒤 이 할머니의 일부 발언에 대한 ‘설명 자료’를 배포했다. 정의연은 또 “가해자들이 하루빨리 자신들의 범죄사실을 인정하고 법적 책임을 이행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인권과 명예가 훼손당하지 않는 날이 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활동하겠다”고 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