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AP=연합뉴스) 24일 홍콩 도심 코즈웨이베이에서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에 반대하는 시위 참가자가 경찰에 체포되고 있다.

중국이 연이어 "보복하겠다"를 외치고 있다. 미국이 홍콩 금융허브 특별지위 박탈 카드를 언급한 이후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5일 정례 브리핑에서 "미국은 이래라저래라하거나 간섭할 자격이 없다”면서 “만약 미국이 고집을 부리며 중국의 이익을 훼손하려 한다면 중국은 반드시 모든 필요한 조치를 취하고 단호한 반격과 보복을 가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전날 로버트 오브라이언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NBC '밋더프레스'에 출연해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이 이뤄진다면 중국과 홍콩에 제재가 부과될 것"이라며 "국가보안법이 제정되면 홍콩이 아시아 금융 중심지로 남을 수 있을지 알 수 없다"고 말한 것에 대한 반박이다.

자오리젠 대변인은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의 홍콩 관련 법안 심의에 대해 일부 미국 정객이 잡음을 내는 것을 반대한다"며 "이에 미국 측에 엄중한 교섭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그는 "홍콩 특구와 연관된 어떤 법을 마련하는지, 어떻게 마련하는지, 언제 마련하는지는 모두 중국 주권 범위내 일"이라고 덧붙였다.

김동우 기자 lov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