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 기사와 연관 없는 사진. 연합뉴스

중학생이 침대에서 뛰어놀다 창문으로 추락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26일 포항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4일 포항시 북구의 한 고층아파트 27층에서 중학생 A군이 창문을 열어놓은 채 침대에서 놀다 아파트 밖으로 추락해 사망했다.

경찰은 A군이 친구 집의 방 침대에서 뛰어놀다 창문 밖으로 떨어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아파트 방 창문을 활짝 열어 놓는 것은 매우 위험한 행위”라며 “특히 성인보다 몸집이 작은 유∙초등학생들의 경우 침대 등에서 놀다가 밖으로 튀어나갈 수 있는 만큼 안전사고 방지에 특히 신경 써야 한다”고 말했다.

유승혁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