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최민희 전 의원(왼쪽 사진)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최민희 전 의원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를 향해 “윤미향 당선인이 국회의원이 되는 것에 대해 저렇게까지 거부감을 보이실까 솔직히 납득이 안 된다”고 했다.

최 전 의원은 26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국회의원이 되는 사람은 전부 사리사욕을 채우는 사람인가, 아니면 윤미향이라는 개인은 절대로 국회의원이 되면 안 된다는 뜻인가. 국회에 들어가서도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해 할 일이 많을 텐데 (이 할머니의 서운한) 감정은 솔직히 이해가 잘 안 된다”고 밝혔다.

또 “(할머니들이) ‘밥을 못 먹었다’ ‘난방비가 없었다’는 얘기가 돌아다니는데 사실일 수가 없다”며면서 “팩트는 팩트이기 때문에 말씀드려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이 할머니는 25일 기자회견에서 “모금 후 배가 고파서 맛있는 걸 사달라고 했더니 (윤 당선인이) 돈이 없다고 하더라”고 폭로한 바 있다.

최 전 의원은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가) 정의기억연대로 명칭이 바뀌면서 이 운동이 아시아 차원으로 넓어지고 세계적인 인권운동이 되고 남북 간의 평화를 추구하는 운동으로 나아갔다”며 “12가지 목적 사업이 있는데 그중 피해자 지원은 한 부분이다. 기부금의 목적에 맞게 최대한 노력을 해 온 것으로 드러난다”고 주장했다.

이어“시민단체에서 혹은 촛불을 많이 경험하는데 거기서 모금한 돈으로 누구 개인에게, 누가 밥을 먹자 그래도 지출할 수가 없는 것”이라며 “그 기부금을 쓰면 안 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그럴 때는 윤 당선인이 사실은 사비로 사드리는 게 맞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 당선인을 향한 국회의원 사퇴 요구에 대해서는 “국회의원 당선인은 공인”이라며 “적어도 공인에게 사퇴를 요구할 때는 의혹이 아니라 그 의혹을 뒷받침할 만한 증거가 있어야 한다. 왜 유독 윤미향 당선인에 대해서만 이렇게 가혹한 잣대를 들이대는지 알 길이 없다”고 두둔했다.

또 윤 당선인 관련 의혹을 적극적으로 제기하고 있는 곽상도 미래통합당 의원을 겨냥해선 “어떤 의혹을 제기해 말이 안 되는 게 밝혀지면 다른 논점으로 옮겨가시는데, 과거 잘못 제기한 문제에 대해서는 곽 의원도 ‘그건 착오’라고 인정해 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이어 “(아파트 경매에 쓴 돈을) 안성쉼터 기부금으로 충당했다는 의혹을 던졌는데, 시점이 말이 안 된다”며 “집을 경매받은 시점은 2012년 3월이었고, 4월에 잔금을 치러서 끝난다. 그런데 안성쉼터 기부금이 들어온 건 2013년 9월 5일이다. 그러니까 이건 말이 안 되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윤 당선인 일가가 1995년부터 2017년까지 집 5채를 모두 현금으로 샀다’는 곽 의원의 주장에 대해서도 “(현금이 아니면) 뭐로 사나, 카드로 사겠나”라면서 “이 문제 제기는 납득이 안 된다. 윤 당선인 혼자 20년 동안 5채를 산 게 아니라 친정아버지가 산 집과 남편이 시어머니를 위해 산 집 등이 다 포함된 것”이라고 반박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