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미국 백악관 청원 사이트에 “문재인 대통령을 구속해야 한다”는 뜬금없는 글이 등장했다. 이 사실은 뒤늦게 알려져 논란 중인데 현재까지 10만명이 넘는 참여자가 모였다.

백악관 청원 사이트 ‘위 더 피플’에는 지난달 23일 ‘미국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퍼뜨리고 한·미 동맹을 위협하는 문재인을 구속하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이 청원은 26일 오전 10시 기준 11만5120명이 동의했다.

이 사이트는 게시 한달 이내 10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으면 백악관 측 공식 답변을 얻을 수 있는 구조로 운영된다. 따라서 이 청원 역시 60일 내 백악관의 대답을 들을 수 있게 됐다.

글을 올린 청원자는 보수 성향 유튜브 채널 ‘태평TV’를 운영하고 있는 김일선 전 한양대 경영대학 겸임교수인 것으로 드러났다. 김 교수는 최근 청원 10만명 달성 축하 영상을 올리고 “드디어 해냈다”는 자찬을 덧붙였다.

그리고는 “(청원 게시) 20일 째에도 2만명 밖에 서명하지 않아 ‘포기하라’는 말들이 많았다”며 해당 청원을 올린 이유 세가지를 밝혔다.

그는 “문 대통령이 미국에 중국 바이러스를 퍼뜨리며 미국 내 대학살을 주도했다”며 “불법적으로 한국의 첫번째 혈맹인 미국과 한국의 국가 주권을 찬탈하면서 동북아지역에서 한·미 동맹을 위협했다”고 주장했다. 또 “문 대통령은 북한 및 중국과 결탁해 인도태평양에서의 국가 안보를 붕괴시켰다”는 발언도 했다.

백악관 청원 사이트에 한국 정치를 바로잡아 달라는 글이 게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달 18일에는 일부 보수 유튜버와 낙선 의원 등이 제기한 4·15 부정선거 의혹을 파헤쳐 달라는 요구가 등장했었다.

당시 청원자는 ‘한국 선거가 여당과 문재인에 의해 조작됐다’는 제목의 글에서 “이번 선거 사전투표와 본 투표에서 정당 지지율 차이는 10~15%였는데 일반적으로 봤을 때 정당별 지지율은 7% 이내로 집계되는 것이 정상”이라며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투표소에 CCTV를 설치하지 않았고 이미 설치된 CCTV는 모두 가려져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일부 투표함 안에는 접히지 않은 투표용지들이 들어있었다”며 “이는 모두 여당을 찍은 표들이었다. 제발 도와달라”고 썼다. 이 청원 역시 나온 지 약 20일 만에 10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어 백악관 공식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

이같은 일부 보수 지지자들의 움직임은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에서 공유됐고, “청원에 참여했다”는 인증글이 나오기도 했다. 그러나 이같은 현상을 부정적으로 보는 여론이 더 많다. 한 네티즌은 “왜 남의 나라에 청원을 하는지 모르겠다”며 “자기 얼굴에 먹칠하는 짓이다. 나라 망신일 뿐”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