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화면 캡처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 한 남고생이 등장해 “박보검을 닮아 억울하다”는 사연을 들고 왔다.

박보검 닮은꼴로 유명해졌다는 한 고등학생은 25일 방송된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 “박보검 때문에 억울하다. 사람들이 SNS에서 박보검을 닮았다고 한다”며 하소연했다.

사연자의 이야기를 듣고 있던 서장훈은 “너 괜찮겠냐”라며 방송 직후 달릴 악성 댓글을 걱정했다.


사연자는 “박보검이 화제가 될 때마다 내 얼굴이 박보검을 닮았다고 소문이 나서 사람들이 SNS로 몰려든다”면서 “솔직히 그렇게 닮은 건 아니지 않냐. 내가 사진을 좀 잘 찍는다”며 셀카를 공개했다.

사연자가 공개한 셀카를 보던 이수근은 “에라이. 완전히 똑같이 만들어놨네”라면서 “박보검 따라 하려고 그런 거 아니냐”고 되물었다. 그러자 사연자는 “그렇지 않다”며 “이가 튀어나와서 이를 보이고 사진을 못 찍는다. 콤플렉스가 있다”고 해명했다.

이어 사연자는 “관심받으면 좋다. 좋은데 내가 못생겼다고 생각하진 않았다. 그런데 그분과 비교하면 못생긴 건가 라는 생각이 든다”라면서 “1년 전에 길을 가고 있는데 모르는 사람이 뒤통수를 쳤다. 관심받는 건 좋지만 안 좋은 관심을 자꾸 받는다”고 고민을 털어놨다.



이에 서장훈은 사연자에게 “그럼 사진을 안 올리면 된다. 어떻게 좋은 관심만 받냐”며 사이다 일침을 날렸다. 사연자는 “내가 닮았다고 해서 올린 적은 한 번도 없었다”며 억울해 했다.

사연자를 답답해하던 서장훈은 “(네가) 못생긴 게 아니라 누가 박보검이라고 생각하냐. 고3이니 공부에 좀 더 신경 써라”며 돌직구를 던졌다.

이수근도 “항공 승무원 돼서 거기에서 또 소문나고 인싸가 돼라. 본인만 너무 심각한 거다. 스트레스 받지 말고 원하는 목표를 이뤄라”고 조언했다.

방송을 본 네티즌들은 “악플이 아니라 정말 안 닮았다” “진짜 다르다. 많이 다르다” “박보검과 비슷하게 나오는 각도로 찍은 사진들인 듯하다” “공부 열심히 해라” 등의 댓글을 달았다.

‘무엇이든 물어보살’은 매주 월요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김유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