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년 동안 미궁 속에 빠져있던 '삼척 노파 살인사건'의 진범의 지문. 사진은 범행 후 진범이 얻어 탄 차량에서 채취한 지문(왼쪽)과 경찰에서 보관해온 지문(오른쪽). 연합뉴스, 강원지방경찰청 제공

16년간 미궁 속에 빠져있던 ‘삼척 노파 살인사건’의 진범이 밝혀졌다.

강원지방경찰청은 이 사건의 진범이 2005년 사망한 A씨(당시 25세)라고 26일 밝혔다. 사건 해결에 결정적 역할을 한 진범의 지문 사진 2장도 공개했다.

이 사건은 2004년 10월 2일 삼척시 근덕면에 위치한 B씨 자택에서 발생했다. 당시 70대였던 B씨가 거주지에서 살해된 것이다. 사건 현장에 범인이 물건을 뒤진 흔적은 있었으나, B씨가 평소 금품을 손에 닿지 않는 곳에 숨겨둬 도난당한 것은 없었다.

B씨가 사는 마을은 30~40가구 정도가 사는 작은 마을이었다. 그러나 용의 선상에 오른 인물만 3000여명에 달했고, 결국 이 사건은 미제사건으로 남았다.

이후 경찰은 수사전담팀을 광역수사대 12명과 미제사건 전담수사팀 3명으로 확대 편성, 지난해 9월부터 사건 기록을 다시 살펴봤다. 37권에 달하는 수사 기록을 몇들 간 분석한 결과 사건 발생 추정 시간인 오후 8~10시에 현장 인근에서 지나가던 차량을 얻어 탄 남성이 유력 용의자로 떠올랐다. 수사망을 좁혀 나가던 경찰은 열 살까지 사건 발생지와 1.5㎞가량 떨어진 곳에 살았던 적이 있고, 피해자 집과 가까운 거리에 친척 집이 있는 A가 여러 정황상 범인이라는 결론에 도달했다.

진범이 얻어 탄 차량에서 채취한 지문. 연합뉴스, 강원지방경찰청 제공

무엇보다 당시 차량에서 나왔던 지문과 A의 지문을 대조한 결과 일치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부터 담배꽁초, 피해자 손톱 등 현장 증거물에서 확보한 DNA와 A의 DNA가 일치한다는 감정 결과도 받았다.

그러나 A는 노파 살해 다음 해인 2005년 6월 17일 다른 지역에서 절도를 시도하던 중, 피해자에게 발각돼 몸싸움을 벌이다 숨진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공범이 있을 가능성도 살폈으나, 사건 현장에서 발견된 발자국과 범행도구가 하나뿐이라는 점 등을 근거로 A의 단독범행으로 결론 내렸다. 이에 이 사건을 ‘공소권 없음’으로 검찰에 넘길 계획이다.

경찰은 “억울하게 돌아가신 피해자의 명복을 빌며, 큰 아픔을 겪은 유가족에게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앞으로도 피해자와 유족의 아픔을 잊지 않고 피해자의 원혼을 달래기 위해 장기 미제 살인사건 해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