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 발등에 염증을 제거하는 수술을 받기로 한 생후 20개월 된 아기가 수술실에 들어간 뒤 오른쪽 발등을 수술 받아 부모가 의료사고를 주장하고 나섰다. 연합뉴스

왼쪽 발등에 염증을 제거하는 수술을 받기로 한 생후 20개월 아기가 수술실에서 오른쪽 발등을 수술받아 부모가 의료사고를 지적하고 나섰다.

26일 부산 A병원과 부모에 따르면 생후 20개월 된 B군은 양쪽 발등을 다쳐 23일 입원했다.

B군 왼쪽 발등은 염증으로 심하게 부은 반면에 오른쪽 발등은 비교적 상처가 경미했다.

병원 측도 B군을 진료한 뒤 왼쪽 발등 상황이 좋지 않다고 판단해 MRI(자기공명영상) 촬영을 한 뒤 지난 25일 오전 수술하기로 결정했다.

수술 동의서에도 왼쪽 발등에 염증을 제거하는 수술을 하기로 명시돼 있다. 수술은 전신마취로 약 1시간동안 진행됐다.

하지만 B군 부모는 수술이 끝난 아이를 보고 깜짝 놀랐다. 수술 확인서에도 왼쪽 발등을 수술했다고 돼 있는데 수술 부위는 오른쪽 발등이었기 때문이다.

B군 부모는 의료 사고라고 지적한다.

B군 부모는 “주치의에 해명을 요구했는데 ‘수술실에서 환자 상태를 살펴보니 오른쪽 발등이 더 심한 것 같아 수술 부위를 변경했다’며 과실이 없다는 이야기만 돌아왔다”고 연합뉴스 측에 말했다.

또한 “MRI를 찍고 왼쪽 발등을 수술하기로 했는데 수술실에 들어가 갑자기 촬영도 하지 않은 오른쪽 발등만 수술하는 것은 말도 안 된다”며 “병원 측이 제대로 사과나 해명을 하지 않고 책임이 없다는 말만 되풀이 했다”고 비판했다.

이에 병원 측은 “마취 후 수술실에서 양측 발 검진을 다시 한 결과 MRI 상 이상 소견을 보인 좌측은 오히려 항생제 치료에 효과를 보인 상태였고 우측 발이 더욱 상태가 악화해 오른쪽을 수술을 하게 됐다”며 “수술 부위 변경에 대해 사전에 환자에게 알리지 못한 점, 보호자에게 동의받지 않은 점, 수술 후에 즉시 설명하지 못한 점은 보호자에게 사과드린다”고 연합뉴스 측에 해명했다.

B군 부모는 업무상과실치상 혐의로 담당 의사를 경찰에 고소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이성훈 기자 tellm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