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프 캐너배럴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민간 우주탐사기업 스페이스X의 '팰컨9' 로켓이 첫 유인 비행을 앞두고 21일(현지시간) 플로리다 주 케네디 우주센터 39A발사대에서 수직으로 세워지고 있다.

민간 우주탐사 시대 개막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장소는 미국 플로리다주 케이프 커내버럴 케네디 우주센터다. 일론 머스크의 민간 우주탐사 기업 스페이스X와 미 항공우주국(NASA)는 26일(현지시간) 최종 발사 준비를 마쳤다.

발사 예정 시각은 27일 동부시간 기준 오후 4시 33분(한국시간 28일 오전 5시33분)이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발사 당일 케네디 우주센터를 찾아 발사 장면을 직접 참관할 예정이다.

민간 기업인 스페이스X의 팰컨9 로켓이 두 우주 비행사를 태운 유인 캡슐 ‘크루 드래건’을 우주로 쏘아 올리기로 했다. NASA의 우주비행사 더그 헐리(52)와 봅 벤켄(48)이 국제우주정거장(ISS)에 가기로 했다.

이는 2011년 미국 우주왕복선 프로그램 종료 후 9년 만에 미국 땅에서 유인 우주선을 쏘아 올리는 일이다. 짐 브라이든스틴 나사 국장은 “이번 발사는 미국이 다시 놀라운 일을 해낼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할 순간”이라며 “최우선 순위는 우주 비행사의 안전이며 기상 조건이 좋을 확률은 60%”라고 말했다.

김동우 기자 lov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