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부천과 인천에 확산하는 가운데 25일 오후 경기도 부천시 쿠팡 물류센터에 적막감이 흐르고 있다. 뉴시스

경기 부천시 소재 쿠팡 물류센터와 관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26일 하루 동안 9명 발생했다.

쿠팡 부천물류센터에서는 첫 확진환자가 발생한 지난 23일부터 이날까지 단 나흘 만에 근무자 1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파생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는 가족과 지인 등을 합하면 관련 확진자는 14명에 이른다.

서울 강서구는 이와 관련, 쿠팡 부천물류센터 근무자인 30대 여성이 이날 오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은평성모병원 격리병상으로 이송됐다고 밝혔다. 강서구 34번인 이 환자는 직장 내 접촉으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며, 23일 증상이 나타나 이날 오전 이대서울병원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았다.

쿠팡 부천물류센터 근무자 중 첫 번째 확진자는 43세 여성(인천 부평구 24번·인천 142번)으로, 17세 아들(부평 25번·인천 143번)과 함께 23일 확진됐다. 이후 24일 30대 여성 근무자(경기 부천시 87번)가, 25일 부천 거주자인 38세 남성(부평 26번·인천147번)과 34세 여성(부천 88번)이 각각 양성 반응을 보였다.

26일에는 강서 34번뿐만 아니라 서울 구로구 신도림동에 사는 45세 여성(구로 38번), 관악구 신림동에 사는 32세 남성(관악 58번), 인천 부평동에 사는 24세 남성(부평 27번, 인천 148번)과 20세 여성(부평 29번), 경기 파주시에 사는 50대(파주 9번), 인천 계양구 작전서운동 주민(계양 12번) 등 근무자가 최소 7명 확진됐다.

또 부천 87번의 접촉자이지만 물류센터 근무자는 아닌 인천 계양구 계양3동 거주 50세 여성(계양 10번·인천 149번)과 10세 딸(계양 11번)도 26일에 확진됐다.

물류센터에서 근무했던 일부 직원은 내부의 방역조치가 부실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태원 클럽발 집단감염 사태가 발생한 이후에도 마스크를 쓰지 않는 직원이 많았고, 손소독제도 제대로 비치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한 직원은 “소독은 처음 출근할 때 1층 입구에서 손세정제 한 방울 받고 끝”이라며 “입구도 굉장히 좁아서 사람이 많으면 일렬로 쭉 서야 하는 곳”이라고 MBC에 밝혔다. 또, 코로나19 사태 이후 배달 주문이 늘어나면서 관리자들은 작업 속도만 강조했다며 “마스크에는 신경을 거의 안 쓴다”고 말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