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왼쪽) 전 동양대 교수와 방송인 김어준. 뉴시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이용수 할머니의 2차 기자회견과 관련 ‘배후설’을 주장한 방송인 김어준에 대해 “걸어 다니는 음모론”이라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26일 페이스북에서 “김어준은 걸어 다니는 음모론이니까”라며 “원래 음모론자들은 발언에 책임을 지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용수 할머니의 수양딸이 김어준의 배후설 주장에 분노했다는 내용의 기사 링크를 공유하기도 했다.

또 “음모론자들은 사실이 아닌 상상의 왕국에 거주하는 자들이다. 상상력에 죄를 물을 수는 없지 않느냐”면서 “그저 그 황당한 환타지를 진지하게 믿어주는 바보들이 안 됐다”고 말했다. 이어 “방송사에서도 진실보다 중요한 것은 돈, 청취율 아니겠냐. 그냥 멍청한 이들을 위한 환타지물, 일종의 삼류 문화콘텐츠라 보면 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근데 그거 질리지도 않나? 뻔한 내용, 소재만 바꿔 끝없이 우려먹는데”라며 “‘냄새가 난다’ 킁킁 냄새 좋아하니 방송 그만두고 인천공항에서 마약탐지견으로 근무하면 참 좋겠다”고 했다. “음모론 소재 삼을 게 따로 있지. 이런 문제까지”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김어준은 이날 오전 자신이 진행하는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누군가가 자신의 입장을 반영한 왜곡된 정보를 이 할머니에게 줬다”며 배후자로 최용상 가자평화인권당 대표를 지목했다.

이 할머니의 수양딸은 페이스북 글을 통해 “어머니의 구술을 (내가) 문안으로 정리한 것”이라며 “부당한 추측과 억측, 자신만의 기준에 따른 판단으로 어머니나 저의 명예를 훼손하지 않도록 해달라”고 반박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