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일 경북 경주시 동천동 한 초등학교 인근 어린이보호구역에서 초등학생이 탄 자전거를 승용차가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했다. 연합뉴스

경북 경주에서 SUV차량을 몰던 여성이 자전거를 탄 초등학생을 들이받은 사고와 관련, 고의성 여부를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 피해자 측은 CCTV영상 등을 증거로 “명백한 고의”라고 주장했으나, 가해자는 이를 부인했다.

경주경찰서는 지난 25일 오후 1시40분쯤 동천동의 한 초등학교 인근 도로에서 SUV 차량이 모퉁이를 돌던 중 앞서가던 자전거를 덮쳤다고 26일 밝혔다. 이 사고로 자전거에 탄 초등학생 A군(9)이 다리를 다쳐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앞서 A군의 누나 B씨는 인스타그램에 사고 당시 CCTV영상과 글을 올렸다. B씨는 “동생이 한 아이와 실랑이가 있었는데, 상대 아이 어머니가 동생을 쫓아가 들이받았다”고 주장했다. 운전자 C씨가 고의로 사고를 냈다는 것이다.

B씨는 우선 다툼이 발생한 곳은 사고 현장 인근 놀이터였다며 “C씨가 200m가량을 뒤쫓아와 일부러 사고를 냈다”고 했다. 그러면서 “(영상을 보면 C씨가) 역주행을 해가며, 중앙선까지 침범해 동생을 들이받았다”고 말했다.

또 “(사고가 난) 코너에 들어오기 전 도로도 스쿨존이다”라며 “목격자 증언에 의하면 C씨 차량의 브레이크 등도 들어오지 않았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운전하는 분들은 아시겠지만 코너 구간은 서행한다. 그리고 무언가 부딪쳤다는 느낌이 들면 급하게 브레이크를 밟는다”면서 “하지만 C씨는 오히려 자전거 바퀴가, 아이 다리가 밟힐 때까지 엑셀을 밟고 치고 나갔다”고 덧붙였다.

경찰은 C씨를 상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스쿨존에서 일어난 사고인 만큼 ‘민식이법’ 위반이나 고의성 여부 등을 살펴보는 중이다. C씨는 일부러 사고를 냈다는 의혹은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네티즌도 이 사고를 두고 갑론을박을 벌이고 있다. 대부분은 아이들이 다퉜다는 이유로 고의 사고를 낸 것을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이었다. 다만 A군이 C씨의 자녀를 심하게 괴롭혔기 때문에 C씨가 격분했던 것이라는 주장이 나오기도 했다. 그러나 많은 네티즌은 고의로 사고를 낸 것이 맞다면 이유를 떠나 명백한 잘못이라고 지적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