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중국 보복조치 임박 시사
“강력한 무언가 하고 있다…이번주 끝나기 전 들을 것”
커들로 경제위원장 “트럼프, 중국에 짜증난 상태”
백악관 대변인 “트럼프, 홍콩 금융중심지 유지에 의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6일(현지시간)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AP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제정 강행과 관련해 “우리는 지금 무언가를 하고 있다”면서 “이번 주가 끝나기 전에 듣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내 생각에는 매우 강력하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홍콩보안법을 밀어붙이는 중국에 대해 강력한 보복 조치가 임박했다고 압박 수위를 높였다.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을 겨냥해 고강도 대응 수단을 꺼내들 경우 미·중 갈등은 전면전 양상으로 치달을 것이라는 분석이 제기된다.

이와 관련해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등을 비롯한 문제에서 중국에 대해 “짜증난 상태(miffed)”라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중국에 대한 제재 조치에 대한 질문을 받고 “우리는 지금 무언가를 하고 있다”고 답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여러분은 이것(중국에 대한 제재 조치)를 매우 흥미롭게 여길 것이라고 나는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앞으로 며칠 동안 이에 대해 얘기할 것”이라면서도 “그러나 오늘은 말하지 않을 것”이라고 피해갔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미국의 조치가 제재를 포함하는 것이냐’는 질문에 “아니다. 이번 주가 끝나기 전에 여러분은 무언가를 듣게 될 것”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내 생각에는 아주 강력하게”라고 덧붙였다.

미국은 중국 전국민인대표대회(전인대)가 홍콩 의회를 거치지 않고 오는 28일 직접 홍콩보안법 제정을 추진하자 강력히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미국은 1992년 제정한 홍콩정책법에 근거해 미국이 중국 본토와는 달리 홍콩에 부여하고 있는 경제·무역·비자 발급 등의 특별 지위를 박탈할 수 있다고 으름장을 놓고 있는 상황이다.

백악관 당국자들도 전방위 중국 압박에 나섰다.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장이 지난 8일 백악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크게 악화된 미국의 실업률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AP뉴시스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장은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 등을 포함한 여러 문제에서 중국에 대해 “짜증난 상태”라고 전했다.

커들로 위원장은 “나는 솔직히 중국이 큰 실수(big mistake)를 저지르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커들로 위원장은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미·중 무역합의가 이전만큼 중요하지 않다”면서 “미국과 중국의 1단계 무역합의가 여전히 유효하지만 트럼프 행정부는 중국이 그 합의를 지키는지를 지켜보고 있다”고 강조했다.

케일리 매커내니 백악관 대변인은 중국이 홍콩보안법을 강행할 경우 트럼프 대통령은 향후 홍콩이 금융 중심지(허브) 지위를 유지할 수 있을지에 대해 의문을 표시했다고 밝혔다.

매커내니 대변인은 이날 백악관 브리핑에서 홍콩 문제에 대한 질문을 받고 “이에 대한 답변을 얻기 위해 직접 대통령에게 갔었다”면서 “그(트럼프)는 중국의 시도에 불쾌해하고 있으며 ‘만약 중국이 홍콩을 장악한다면 홍콩이 어떻게 금융 허브로 남을 수 있는지 알기 어렵다’고 내게 말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매커내니 대변인은 “대통령이 취하게 될 정확한 조치에 대해선 발표할 것이 없다”고 구체적인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다.

블룸버그통신은 “미 재무부가 홍콩 탄압을 시도하는 중국 관리와 기업, 금융기관에 대한 광범위한 제재를 검토하고 있다”면서 “중국 관리과 기업의 거래를 통제하고, 자산을 동결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워싱턴=하윤해 특파원 justic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