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를 겨냥한 일부 더불어민주당 지지자들의 혐오 발언을 두고 “문 대통령이 이 할머니를 보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하 의원은 27일 오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친문 지지자들이 윤미향과 정의기억연대 비리를 폭로한 이용수 할머니를 토착왜구라며 인격살인을 가하고 있다. 이런 반인륜적 행태를 막을 수 있는 사람은 문재인 대통령밖에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일부 네티즌들은 앞서 25일 대구에서 기자 회견을 열고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 관련 의혹을 거듭 제기한 이 할머니의 회견 내용을 놓고 ‘대구 할망구’ ‘친일파 나팔수’ ‘역겨운 얼굴’ 등 막말을 쏟아내고 있다.


하 의원은 “문 대통령은 그동안 여러 차례 이 할머니를 만난 적이 있다. 2018년 초 위안부 피해자들을 청와대로 초청한 자리에선 할머니 옆 자리에 앉아 손을 꼭 잡아주며 위로하기도 했다”며 “지금 할머니에게 가장 필요한 것은 문 대통령의 위로가 가짜가 아님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 의원은 아울러 “‘이용수 할머니에 대한 2차 가해를 중단해 달라’ 이 한 마디가 제일 필요할 때”라며 “문대통령은 이 할머니에 대한 지지자들의 인격살인을 더 이상 방관하지 마시기 바란다”고 거듭 호소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