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7월 18일 일본 교토애니메이션 스튜디오에 불을 질러 36명을 숨지게 한 사건의 용의자 아오바 신지씨가 27일 체포돼 경찰서로 이송되고 있다. 전신 화상을 입은 그는 손가락 마디마디가 뭉툭하게 변형된 모습이었지만 눈빛 만큼은 매서웠다. AFP 연합뉴스

지난해 7월 일본 교토의 애니메이션 제작회사에 불을 질러 36명의 목숨을 앗아간 방화 용의자가 10개월 만에 경찰에 체포됐다. 경찰은 사건 당시 용의자의 신병을 확보했지만, 화상 치료를 이유로 체포를 보류해 왔다.

27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경시청은 이날 오전 교토시 한 병원에서 전신화상 치료를 받고 있던 용의자 아오바 신지(42)씨를 방화 및 살인 혐의로 체포했다. 그는 지난해 7월 18일 오전 10시30분쯤 교토시 후시미구 모모야마에 있는 교토애니메이션 제1스튜디오에 침입해 불을 질러 직원 36명을 숨지게 하고, 33명에게 중경상을 입힌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범행 직후 서둘러 현장을 떴지만, 100m 떨어진 곳에서 경찰에 붙잡혔다. 사건 이틀 뒤 체포영장이 발부됐지만, 경찰은 용의자가 전신 화상을 입은 상태라 회복되길 기다려 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해 7월 18일 일본 교토애니메이션 스튜디오에 불을 질러 36명을 숨지게 한 사건의 용의자 아오바 신지씨가 27일 체포돼 경찰서로 이송되고 있다. 전신 화상을 입은 그가 날카로운 눈빛으로 특정 방향을 응시하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일본 교토애니메이션 방화사건의 용의자 아오바 신지씨의 모습. 교도통신 홈페이지 캡처

이날 경찰서로 이송되며 공개된 아오바씨의 모습은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사건 당시 통통하던 모습과 달리 온몸은 화상으로 붉게 물들어 있었고, 손가락 마디마디가 뭉툭하게 변형된 모습이었다. 다만 눈빛만큼은 매서웠다.

아오바씨는 경찰 조사에서 ‘소설을 도용당한 것에 대한 불만이 있었고, 휘발유를 사용하면 많은 사람을 살해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진술하는 등 혐의를 대부분 인정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시청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사건 발생 10개월여 만에 체포 영장을 집행한 이유에 대해서 “다수의 의사로부터 기초 조사가 가능할 정도로 용의자가 회복됐다는 의견을 들었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긴급사태가 해제된 것도 (영장 집행에) 영향을 미쳤다”고 밝혔다.

박장군 기자 general@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