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원조 예능목소리’ 성우 김영민, 26일 오후 별세

성우 김영민. 뉴시스

성우 김영민이 향년 61세로 별세했다.

27일 한국성우협회는 김영민이 26일 오후 별세했다고 밝혔다. 사인은 알려지지 않았다.

고인의 빈소는 순천향대학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으면 발인은 29일이다. 조문은 27일 오전 10시부터 할 수 있다.

고인은 1983년 KBS 공채 성우 18기로 데뷔했다. SBS ‘생방송 TV가요20’, MBC ‘기인열전’ 등 예능프로그램 내레이션을 맡았다.

또 외화에서는 할리우드배우 웨슬리 스나이프스와 미키 루크의 목소리를 전담했다. 2013년 월간 ‘창조문예’에 등단해 시집 ‘사랑 배달 왔습니다’를 발간했다. 지난해 4월에는 현직 성우들과 함께 오디오북 전문회사 ‘오디오북위즈’를 설립했다. 또 한국성우협회 홍보이사와 KBS 성우극회 부회장을 역임했다.

김유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