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프로야구 두산베어스 내야수 오재원의 스윙 논란이 국내외 야구팬들의 뜨거운 감자가 되고 있다. 미국 메이저리그 분석가가 SNS를 통해 공개한 오재원의 타격 영상이 공론화되며 갑론을박이 나오는 상황이다.

문제의 장면은 26일 서울 잠실에서 열린 두산 대 SK 와이번스 경기에서 나왔다. 2회 초 1사 상황서 타석에 들어선 오재원은 상대 선발 박종훈이 투구에 들어가자 갑자기 방망이를 아래로 내렸다. 타격 의사가 없음을 나타내는 자세다. 그러나 공은 이미 박종훈의 손을 떠났고 주심은 볼을 선언했다. 오재원이 스윙하지 않았다는 판단이다.

메이저리그 투수들의 투구 영상을 분석하는 롭 프리드먼은 트위터에 해당 영상을 게시했다. 그리고는 “그(오재원)가 공을 치려고 하는 행동으로 보이는가”라고 썼다. 그러자 해외 팬들 사이에서는 오재원의 행동이 스윙인지 아닌지를 두고 토론이 시작됐다.

다수의 네티즌은 심판 판정과 달리 오재원이 스윙을 한 것이라고 강조하며 오심을 주장했다. 만약 당시 오재원의 스윙이 인정됐다면 ‘헛스윙’으로 스트라이크로 분류된다. 그러나 이날 주심이었던 이민호 심판은 “스윙 여부는 타자가 공격하려고 하는 행위를 보고 판단하고 선언한다”며 “이 장면으로 스윙을 선언하기는 어렵다”고 설명했다.

이같은 갑론을박이 계속되자 오재원은 27일 경기를 앞두고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그는 “(당시 취한 자세에 대해) 이유가 없지는 않다”면서도 “그러나 (더 논란이 될 수 있기에) 이야기하지 않겠다”고 했다. 해당 장면이 이슈가 되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고도 말했다. 그러면서 “내가 욕 먹는 것이 낫다”는 애매한 말도 덧붙였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