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뉴스 캡처

호남고속도로서 한 남성이 달리는 차 문을 열고 ‘엉덩이춤’을 추는 황당한 일이 벌어졌다.

지난 24일 전남 곡성군 순천 방향 호남고속도로서 한 남성이 달리는 차 문을 열고 엉덩이춤을 췄다.

남성은 차량 문틀을 잡고 엉덩이를 흔들어댄다. 자칫 인명 피해로 이어질 수 있는 아찔한 상황이다.

목격자는 MBC에 “엉덩이로 춤을 추고 서로 장난치고 놀고 있더라”며 “석곡터널을 지나고 나서 경찰에 신고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해당 차량 운전자와 동승자에게 안전 조치 위반 혐의로 범칙금을 부과할 계획이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