닛산 뉴 맥시마. 닛산 제공

닛산과 인피니티 브랜드가 한국 진출 16년 만에 철수한다. 기존 고객을 위한 차량 품질보증, 부품관리 등 애프터세일즈 서비스는 2028년까지 제공한다.

한국닛산은 "본사의 이번 결정은 글로벌 차원의 전략적 사업개선 방안의 일환"이라며 "건전한 수익구조를 확보하고 지속 가능한 사업 기반을 마련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닛산은 2004년 한국에 진출했다.

올해 4월까지 판매량은 닛산이 813대, 인피니티가 159대였다. 지난해 동기 대비 각각 41%, 79% 감소한 수치다. 한국닛산은 “사업 환경 변화로 인해 한국 시장에서 상황이 더욱 악화했다”며 “본사는 한국 시장에서 다시 지속 가능한 성장 구조를 갖추기가 어렵다고 판단했다”고 전했다.

일본 닛산 본사도 2019회계연도(2019년 4월∼2020년 3월)에 연결 재무제표 기준 6712억엔(약 7조7185억원)의 순손실을 냈다며 한국시장 철수계획을 발표했다. 닛산이 연간 결산에서 순손실을 낸 것은 리먼 브러더스 파산 사태 당시인 2008년 이후 11년 만이다. 닛산은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 일부 지역에서도 사업을 축소하기로 했다.

김동우 기자 lov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