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8일(현지시간) SNS에 대한 규제 내용을 담은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SNS와 관련한 행정명령에 서명하면서 행정명령에 더해 입법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와 관련, 그들이 더는 책임 보호를 받지 못하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CNN방송 등 미 언론에 따르면 SNS 등 온라인 플랫폼을 운영하는 IT 기업은 이용자가 올린 게시물과 관련한 법적 책임에서 보호를 받아왔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26일 우편투표가 선거 조작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자신의 트윗에 트위터가 ‘팩트체크가 필요하다’는 경고 딱지를 붙이자 언론 자유를 억압하는 것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그러면서 “강력하게 규제하거나 폐쇄할 것” “큰 조치가 뒤따를 것”이라는 트윗으로 후속 조치를 예고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가 팩트를 체크하거나 무시하기로 선택하는 것은 정치적 행동주의에 지나지 않으며 이는 부적절하다고 말했다.

윌리엄 바 법무장관은 이와 관련, SNS 기업에 대한 입법안을 준비하고 있으며 SNS 업체를 상대로 소송도 제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