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와 무관한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서울 은평구의 한 빌라에서 6세 여아와 10세 남아가 방 안에 나란히 누워 숨진 채 발견됐다. 아이들의 어머니도 어린 남매 곁에서 의식을 잃은 채 발견됐다.

서울 서부경찰서는 28일 오후 2시30분쯤 서울 은평구의 한 빌라에서 6세 여아와 10세 남아가 방 안에서 숨진 채로 발견됐다고 28일 전했다. 이들의 어머니인 A씨(44)도 두 자녀 옆에서 의식을 잃은 채 발견돼 병원에 이송됐지만 의식 불명 상태다.

방 안에서는 A씨가 남긴 것으로 보이는 A4용지 1장 분량의 유서도 발견됐다. 경찰은 A씨의 지인과 가족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현장에 별다른 침입 흔적이 없는 점과 유서의 내용 등을 토대로 A씨가 자녀들을 살해한 후 본인도 목숨을 끊으려고 시도했을 개연성에 비중을 두고 수사 중이다.

송혜수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