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 효능이 입증되지 않은 말라리아 치료제인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다시 복용할 수 있다고 백악관 대변인이 밝혔다.

28일(현지시간) 정치전문매체 더힐에 따르면 케일리 매커내니 대변인은 이날 백악관 언론 브리핑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바이러스에 노출됐다고 느끼면 다시 복용할 것이라고 했다”고 전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은 이 약을 ‘완벽하다(perfect)’고 느끼고 있다”며 “이 약을 복용한 뒤 굉장히 기분이 좋다고 느낀다”고 말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안전성 우려에도 불구하고 지난 18일 코로나19 예방 차원에서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일주일째 복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후에도 일주일 더 약을 복용했다.

그는 이 약을 ‘신의 선물’ ‘게임 체인저’라고 치켜세웠지만 보건 전문가들은 약의 효능이 입증되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심장 등에 심각한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다고 경고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트럼프 대통령이 복용을 마친 지 하루 만인 지난 25일 안전성이 우려된다며 이 약에 대한 임상시험을 중단했다.

미국 내 코로나19 대응 슈퍼스타인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장은 27일 CNN에 “이 약은 코로나19에 효과적인 치료제가 아니다”며 “과학적 데이터는 그 효능이 부족하다는 것을 확실히 증명한다”고 했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