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가 지난 25일 오후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가 2차 기자회견 당시 준비한 회견문이 현장에서 급히 다른 버전으로 바뀐 경위를 두고 관계자들 간의 주장이 엇갈리고 있다.

28일 이 할머니 측 관계자 등에 따르면 지난 25일 대구 인터불고호텔에서 진행한 2차 기자회견을 앞두고 이 할머니는 서혁수 정신대할머니와함께하는시민모임(이하 시민모임) 대표 등 2명의 도움을 받아 회견문을 마련했다. 서 대표 등 2명은 22∼23일 이틀간 9시간가량 이 할머니가 불러주는 내용을 그대로 받아 적은 것으로 전해졌다.

할머니 뜻과 다른 내용이 들어가면 안 된다고 생각해 문장마다 할머니 확인을 받았고 전체 과정을 녹음했다고 한다. 할머니의 사투리까지 그대로 문장으로 옮겨 구술문 형식으로 A4 용지 5장 분량을 작성했다. 서 대표 등은 기자회견 전날 최종 확인을 받으려 했으나 이 할머니가 경기도 수원에 머물고 있어 만나지 못했다.

시민모임 측은 “기자회견 당일 오전 이 할머니가 대구로 내려올 때 ‘서 대표 등이 정리한 회견문을 사용하겠다’고 알려와 단상에 구술문을 올려놨다”고 전했다. 그러나 휠체어를 타고 행사장에 들어오는 할머니 손에는 이미 회견문이 들려있었다. 수양딸 곽모씨가 작성한 것이었다.

당시 이 할머니는 회견문을 들어 보이며 취재진을 향해 “여러분이 이것을 카메라로 찍었으면 좋겠습니다”고 말했다. 이날 이 할머니는 회견문을 읽지 않고, 정의기억연대(정의연)와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국회의원 당선인(전 정의연 이사장)에게 날 선 비판을 쏟아냈다.

서혁수 시민모임 대표는 “할머니가 이날 공개된 회견문이 우리가 정리한 게 아니라는 사실을 나중에 알고 화를 많이 내셨다”며 “그러나 육성으로 밝힌 내용은 대부분 우리가 준비한 구술문과 일치했다. 이 점이 중요하다고 본다”고 연합뉴스에 말했다.

이에 대해 수양딸 곽씨는 “어머님이 화를 내셨다는 것은 처음 듣는 이야기”라며 “어머님을 대구로 모시고 간 분이 전날 작성한 회견문 파일을 보내 달라고 해 전달한 것이 전부”라고 반박했다. 이어 “어머님은 대구로 가시기 전 서 대표 측이 작성한 회견문을 사용할 것이라고 했는데 회견장에서는 내가 쓴 것이 공개됐다”며 “현장에서 어떤 사정이 있었는지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곽씨는 지난 26일 방송인 김어준씨가 제기한 배후설을 반박하는 입장문을 냈다. 그는 “기자회견 전날 어머니 구술을 문안으로 정리했다”며 “첫 기자회견 때 회견문이 없어 언론에서 짜깁기된 내용만 전달하기에 어머니와 상의해 문장을 모두 확인받고 정리해 발표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 할머니도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내가 썼는데 글씨가 꾸불꾸불해 수양딸에게 이걸 보고 그대로 써달라 했다”고 말했다. 초안을 갖고 있느냐는 질문에는 “부쳐 달라 하면 부쳐주겠다. 혼자 머리를 써가며 한 것”이라고 답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