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사생팬의 자택 무단침입 피해를 호소했던 신화의 멤버 가수 김동완이 또 다른 사생팬에게 피해를 입었다.

김동완 소속사 ‘Office DH’ 측은 28일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에 경찰이 보낸 문자메시지를 캡처한 글을 올렸다. 소속사 측은 글에 “오늘 새벽 2시경 지난주에 찾아온 사람이 아닌 또 다른 사람이 김동완의 집으로 찾아왔다”고 밝혔다.

이어 “불과 며칠 전에 ‘자택은 김동완의 지극히 개인적인 공간’임을 알려드린 바 있음에도 다시 발생한 불미스러운 행동에 즉시 경찰에 신고 조치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김동완의 자택을 찾아오는 경우 바로 경찰에 신고해 선처 없이 처벌할 예정”이라며 “누군가의 자택은 그 마을의 랜드마크나 관광지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소속사 측은 “김동완이 충분한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아티스트의 사생활을 지켜달라”고 거듭 당부했다.

앞서 김동완은 지난 23일 “한 사생팬이 담을 넘어 자택에 무단침입했다”며 피해 사실을 알린 바 있다. 자택침입 사건으로부터 일주일도 지나지 않아 비슷한 사례가 발생해 네티즌들의 우려가 이어졌다.

네티즌들은 “팬이라고 하기에는 도가 지나치다” “멀쩡하던 사람도 정신병 걸리겠다” “선처하지 말고 반드시 처벌하라” 등의 댓글을 남겼다.

사생팬으로 인한 피해는 지난해 6월에도 있었다. 당시 김동완은 한 사생팬에게 받은 편지를 인스타그램에 공개한 바 있다. 그가 공개한 사생팬의 편지에는 “집 찾느라 X고생했다” “아는 사람이다” “김동산 바보” 등의 글이 적혔다.

이에 김동완은 “재밌으라고 해놓으신 거라면 재미없게 해드리겠다. 얼굴이 CCTV에 아주 잘 찍혀 계시다”라는 글을 올리며 자제를 호소했다.

김유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