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치료 효과와 관련해 논란이 일고 있는 말라리아약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이 코로나19 환자에게 오히려 해로울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또 나왔다.

28일(현지시간) 영국 의학전문지 랜싯(Lancet)은 코로나19에 감염된 암 환자에게 하이드록시클로로퀸과 항생제인 아지트로마이신을 함께 처방했더니 사망위험이 커졌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에 따르면 북미와 유럽 지역 연구진이 지난 3∼4월 코로나19에 감염된 암 환자 928명의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두 약을 먹은 환자가 약 한 달 새 사망할 확률은 다른 환자에 비해 3배 가까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각 약을 따로 먹은 암 환자들은 사망위험이 증가하지 않았다.

같은 연구에서 암 환자가 코로나19에 걸리면 한 달 안에 사망할 위험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나기도 했다. 연구진은 “암이 심화하거나 몸에 더욱 확산하는 환자들은 코로나19에 걸리면 한 달 새 사망할 확률이 5배 증가했다”고 밝혔다. 암 증세가 나빠지지 않는 환자라도 코로나19 감염시 한 달 내 사망 위험이 2배 높아지는 것으로 드러났다.

연구에 참여한 미 밴더빌트대 의학 및 정보의학 부교수인 제레미 워너는 “이것은 초기 자료이며, 연구 결과를 확인하고 구체적 내용이 추가되려면 더 많은 시간과 분석이 필요하다”면서 “우리는 현재 일부 암 환자가 코로나19에 감염되는 원인을 파악하고 병의 심화와 사망에 영향을 주는 요소를 규명하려 한다”고 말했다.

하이드록시클로로퀸과 아지트로마이신의 조합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신의 선물” “게임 체인저”라고 부르며 코로나19 치료제 후보라고 홍보해 세계적인 주목을 받았다. 그는 지금은 그만뒀으나 코로나19 예방용으로 이들 약물을 직접 먹는다고 밝히기도 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