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국회 임기를 마치고 퇴임하는 문희상 국회의장이 29일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 과정에서 생긴 고소·고발 건과 관련해 “없던 일로 하고 싶은 심정이다. 제가 요청해서 될 수만 있다면 사법당국에 정상참작해 선처해달라고 말하고 싶다”고 호소했다.

문 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진행된 퇴임식에서 “20대 국회 의장으로서 이분들이 처벌받지 않기를 간절히 바란다”며 이처럼 밝혔다.

그러면서 문 의장은 “제21대 국회가 통합의 모습으로 새 출발 할 수 있도록 해주길 간절히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그는“앞으로는 의원 스스로가 스스로에게 총을 쏴서 죽이는 일 절대 있어선 안 되겠다”며 “고소·고발을 남발해 입법부 구성원이 사법부의 심판을 받는 일, 스스로 발목 잡히는 일이 다시는 일어나지 않게 해주길 호소한다”고 당부했다.


문 의장은 20대 국회에 대해선 “저평가된 측면도 있다. 나는 20대 국회가 역사에 기록될 만한 국회라 생각한다”며 “전반기엔 대통령 탄핵이라는 엄중한 일을 해냈다. 완벽한 헌법적 절차에 따른 과정이었다. 후반기에는 중요한 개혁 입법에 물꼬를 텄고, 역대 가장 많은 법안을 의결했다”고 평가했다.

21대 국회에 대해선 ‘스스로 업신여기면 남도 업신여긴다’는 뜻의 자모인모(自侮人侮)라는 사자성어를 인용했다. 그는 “국회 스스로 위상을 정립해야 한다. 여야가 서로 총질, 손가락질하면 국민, 정부는 국회를 외면하고 무시한다. 여야 구분 없이 뜨거운 동지애를 품고 제21대 국회가 출범하길 기대한다”고 조언했다.

신재희 기자 jsh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