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일 오전 경북 성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에 군 장비들이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국방부는 경북 성주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에 운용시한을 넘긴 유도탄과 발전기 등 노후화된 장비를 교체했다고 29일 밝혔다. 전날 밤부터 진행된 기습 수송작전이 사드 성능개량과는 무관하다는 것이다. 국방부는 수송에 앞서 중국에 따로 알리고 양해를 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 관계자는 이날 “노후화된 발전기와 데이터 수집을 위한 전자장비, 운용시한이 지난 유도탄을 교체한 것”이라며 “(유도탄의 경우) 똑같은 종류이며, 수량도 같다”고 밝혔다. 다만 주한미군의 장비라는 이유로 교체한 유도탄 수에 관해서는 말을 아꼈다. 국방부와 주한미군이 전날 밤 사드 기지에 기습적으로 장비 반입을 하면서 미사일 포대를 추가로 배치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이 관계자는 “미사일 발사대가 기지에 새롭게 들어가지도 국내에 반입된 사실도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이어 “이번 수송작전은 사드 체계 성능개량과도 관계없다”며 “수송작전의 기본 목적은 장병들 생활공간이 열악하기 때문에 시설물을 개선하고 기한이 도래한 노후화한 장비 교체하기 위한 것이다”고 강조했다.

기습 수송이라는 지적에 대해 이 관계자는 “사드 기지 내에 노후화 장비에 관한 주한미군 측의 교체 요구가 올 초부터 있었다”며 “우리 군은 주한미군 측과 협의해 수송 작전 시간대를 정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인적 접촉을 줄이기 위해 야간에 수송작전을 가졌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주한미군도 “주기적으로 (물자를) 육상 재보급하고 한국에 배치된 기지의 임무를 지원하고 있다”며 “주한미군과 국방부는 이런 임무가 한국 국민에게 끼칠 불편을 막고 영향을 최소화하는 방식으로 이뤄지도록 하기 위해 긴밀한 조율과 협력 노력을 진행해 왔다”고 말했다.

국방부는 수송 사실을 사전에 중국 측에 설명하고 이에 대한 양해를 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 측 설명에 중국은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