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 고 이희호 여사의 추모식 당시 아들 김홍업 김대중평화센터 이사장과 김홍걸 더불어민주당 당선자. 뉴시스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과 이희호 여사 부부가 남긴 유산을 두고 2남 김홍업 김대중평화센터 이사장과 3남 김홍걸 더불어민주당 당선자가 법적 분쟁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9일 발간된 주간조선에 따르면 형제는 서울 동교동 김 전 대통령 사저와 노벨평화상 상금을 놓고 분쟁을 벌이고 있다. 사저는 감정 금액이 30억원을 넘고, 노벨평화상 상금은 약 8억원이 남아 있다.

김 당선자는 작년 6월 이 여사가 세상을 떠난 뒤 사저 명의를 자기 앞으로 돌렸고, 이 여사가 은행에 예치해둔 노벨평화상 상금도 찾아간 것으로 전해졌다. 김 당선자는 이번 4·15 총선에 출마하면서 공직자 재산 목록에 사저를 포함했다.

이에 김 이사장은 김 당선자가 이 여사의 유언장 내용을 따르지 않았다며 이의를 제기했다. 이 여사가 사저와 상금을 대통령 기념사업에 활용하고, 이 과정에서 나오는 금전은 세 형제가 나누라고 유언했는데 김 당선자가 이를 지키지 않았다는 것이다.

김 이사장이 이사로 있는 김대중기념사업회(이사장 권노갑)는 법원에 김 당선자가 사저를 마음대로 처분하지 못하도록 ‘부동산 처분 금지 가처분’을 신청했다. 노벨평화상 상금에 대해서도 “원상회복시키고 재단에 귀속하라”고 요구했다. 그러자 김 당선자도 법원에 ‘가처분 이의신청서’를 제출했다.

김 당선자는 ‘이 여사가 유언을 했는지 정확하지 않고, 했더라도 절차적 요건이 부족해 효력이 없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 당선자가 모든 재산을 가져갈 수 있었던 것은 민법상으로 유일한 법정상속인이기 때문이다.

민법에 따르면 아버지가 먼저 세상을 떠났을 경우, 친모의 아들만 상속인으로 인정된다. 1남 김홍일 전 의원과 김 이사장은 김 전 대통령과 첫째 부인 차용애 여사 사이의 자식이고, 김 당선자는 김 전 대통령이 차 여사가 세상을 떠난 뒤 이 여사와 재혼해 낳은 자식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