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BJ 한미모. 아프리카TV캡처, (우)변수미. 변수미 인스타그램 캡처

레이싱 모델 출신 인터넷방송 BJ 한미모가 성매매 알선 등의 혐의로 고발한 여배우 A씨가 배우 변수미인 것으로 밝혀졌다. 변수미는 전 국가대표 배드민턴 선수 이용대의 전처다.

스포츠경향 단독기사에 따르면 한미모는 28일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과 상습 도박 등 혐의로 변수미에 대한 고발장을 검찰에 제출했다.

앞서 한미모는 평소 친분 있는 사이로 지냈던 변수미가 엔터테인먼트 대표 B씨와의 성매매를 강요했고 필리핀 마닐라에서 변수미의 상습적 도박을 강요에 떠밀려 도운 적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변수미는 한미모에게 마닐라 입국을 권유하며 B씨를 소개해줬다. 한미모는 처음에는 단순한 이성 소개로 생각했지만, 마닐라에 도착한 후 B씨에게 지속적인 성적 학대에 시달렸다고 한다.

그는 B씨의 방에서 자신의 의사과 관계없이 성관계를 하는 등의 성적 학대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한미모는 현재 변수미와 B씨의 텔레그램 대화 내용 등 성적 학대의 정황이 담긴 증거를 검찰에 제출한 상태다.

한미모는 스포츠경향에 “지인 언니를 보고 싶어 간 것인데 알고 보니 비행기 표도 전혀 다른 남자가 끊어줬다”며 “힘든 상황에서 순수하게 마닐라에 갔다. 돈을 바라거나 다른 명목으로 간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대중이 일부 기사만을 보고 저를 창녀, 꽃뱀 등으로 몰아가고 있는데 이는 사실이 아니다”며 “해명할 부분은 추후 인스타그램에 자료를 올리겠다”고 말했다.

김유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