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이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활동 기간에 불거진 의혹에 대한 기자회견을 위해 입장하고 있다.

윤미향 당선인 기자회견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은 “검찰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만큼 결과를 지켜보고 향후 입장을 밝히겠다”고 29일 알렸다. 윤 당선인은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회계 부정 의혹 등을 전면 부인했다.

허윤정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윤 당선인이 정의연 활동과 관련해 본인 개인 명의 후원금 모금, 주택 구매, 딸 유학자금 문제 등 그동안 제기된 의혹에 대해 직접 소명했다”면서 "검찰도 신속한 수사를 통해 논란을 조속히 종식하고 진실을 밝히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해줄 것을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그간 민주당은 윤 당선인 문제와 관련해 사실 확인이 우선이라는 입장을 유지해 왔다. 윤호중 사무총장도 윤 당선인 기자회견 전 기자들에게 “오늘 회견을 보고, 검찰 수사 등이 앞으로 진행될지 보고 천천히 당의 입장을 정할 일이 있으면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김동우 기자 lov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