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숙 여사(왼쪽 사진)와 그가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에서 선물한 문어전복찜.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제공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여야 협치를 위해 ‘문어전복찜 내조’에 나섰다.

29일 여야 정치권에 따르면 김 여사는 전날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의 청와대 오찬 회동이 끝난 뒤 주 원내대표에게 따로 “문어 한 마리 담았다. 사모님과 함께 드시라”며 따로 음식 보자기를 건넸다.

부인이 대구에 있던 주 원내대표는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와 최형두 원내대변인을 비롯해 원내대표실 직원들과 저녁 자리에 이 선물을 들고 갔다. 문어숙회 정도가 담겼을 것으로 생각하고 직원들과 나누려던 것이었다. 그러나 막상 보자기를 풀자 통문어와 전복, 버섯, 밤 등을 함께 넣어 만든 ‘통문어전복찜’이 들어 있었다.

주 원내대표의 고향인 경북 울진에서 문어를 즐기는 것을 고려해 만든 세심한 요리였다. 김 수석부대표 등은 입을 모아 “이건 꼭 사모님과 드셔야 한다”며 다시 보자기를 묶어 주 원내대표의 손에 돌려보냈다고 한다. 주 원내대표는 “영부인께서 너무 신경을 써주셔서 감사하다”며 김 여사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김 여사의 음식 내조는 처음이 아니다. 김 여사는 2017년 5월 문 대통령 취임 후 처음으로 열린 여야 5당 원내대표 초청 오찬 당시 직접 만든 인삼정과를 후식으로 냈다. 2018년 11월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 회의에서도 청와대 경내에서 딴 감으로 만든 곶감을 내놓은 바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