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29일 산업경쟁력강화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두산중공업의 경영정상화 진행 상황을 점검하고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관계장관회의에서 두산중공업 채권단은 향후 친환경 에너지 전문기업을 목표로 두산중공업의 사업구조 개편을 실시하겠다고 보고했다. 대주주 유상증자, 주요 계열사 및 비핵심자산 매각 등 재무구조 개선계획도 이행할 것이라고 했다.

채권단은 회의에서 “이를 전제로 두산중공업의 지속가능한 경영정상화 기반이 마련될 것으로 평가한다”고 말한 것으로도 전해졌다.

그동안 수출입은행과 산업은행 등 채권단은 두산 계열의 전반적인 유동성을 점검하고, 경영정상화를 위한 중장기 사업개편 방안 등을 마련해왔다. 두산그룹은 지난달 27일 채권단에 제출한 최종 자구안에선 두산중공업의 유상증자 추진, 제반 비용 축소, 비핵심 자각 매각 등을 약속한 바 있다.

이날 회의는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주재하고 산업통상자원부장관, 고용노동부장관, 국무조정실장, 금융위원장, 금융감독원장, 산업은행회장, 수출입은행장, 청와대 경제수석 등이 참여했다.

앞서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은 지난 3월 유동성 위기에 빠진 두산중공업에 1조원 규모의 긴급 자금을 지원한 데 이어 지난달 21일 이 회사의 5억 달러 가량 외화사채를 약 6000억원의 원화대출로 전환해줬다. 채권단은 지난달 27일 회사로부터 자구안을 제출받은 뒤에는 8000억원을 추가 지원한 바 있다.

조민아 기자 minaj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