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이잉원 대만 총통이 중국이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을 강행 통과시킨 것에 대해 “우리는 홍콩에서 민주, 자유, 인권이 후퇴하는 일을 좌시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책임 공방에서 촉발된 미중 갈등으로 양국 사이가 벌어진 틈을 타 대만이 국제사회에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28일 자유시보 등에 따르면 차이 총통은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가 홍콩보안법 초안을 압도적인 찬성표로 처리한 전날 페이스북에 중국 정부 규탄 글을 올렸다. 그는 “중국이 홍콩의 입법기구를 배제한 채 직접 홍콩보안법을 통과시킨 것은 언론의 자유와 사법 독립의 입지를 축소한 것”이라며 “대만 여야 입법위원(국회의원)은 중국 당국을 규탄하기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홍콩은 중국의 ‘일국양제(한 국가 두 체제)’ 원칙에 따라 법률 제정 등의 영역에서 자치권을 인정받아왔다.

차이 총통은 “중국이 50년 불변의 약속을 저버려 홍콩 정세를 악화시키고 역내 평화와 안정에 충격을 줬다”며 “대만은 국제 민주 진영의 파트너들과 협력해 홍콩인들을 계속 지지할 책임이 있다”고 강조했다. 글 밑에는 ‘자유의 대만이 홍콩의 자유를 지지한다’는 해시태그가 달렸다.

차이 총통의 이날 발언은 대만 당국이 홍콩인 인도적 지원을 위한 전담팀 구성 및 구체적인 지원책 공개 방침을 밝힌 데 이어 나온 것이다.

연임에 성공해 두 번째 임기를 시작한 차이 총통은 지난 20일에도 중국이 강제하는 일국양제를 수용하지 않겠다고 천명해 중국의 비판을 샀다.

이형민 기자 gilel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