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일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원흥동 쿠팡 고양 물류센터 입구에서 보안 요원들과 시 공무원들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연합뉴스

쿠팡 물류센터와 관련해서 경기 수원의 50대 여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경기 수원시는 29일 영통구 영통1동 신명한국아파트에 거주하는 50대 여성 A씨(수원 56번 환자)가 확진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22일 지인인 40대 여성(쿠팡 부천물류센터 직원·서울 구로구 38번 환자)과 접촉하면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이 여성은 지난 26일 확진됐다.

수원시에 따르면 구로구 38번 환자는 22일 오후 3시20분 인계동 소재 건물 앞 도로에서 자동차에 탄 채 창문 너머로 A씨와 10분가량 대화를 나눴다. 당시 구로구 38번 환자는 마스크를 쓰지 않았고, 수원 56번 환자는 마스크를 착용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구로구 38번 환자의 접촉자로 통보받고 지난 28일 팔달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았으며 29일 확진됐다.

수원시 보건당국은 A씨가 인계동의 D프라자 건물에서 김밥, 우유, 달걀 등 간식을 판매하는 업무를 하고 있어 다수와 접촉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접촉자 파악에 나섰다.

D프라자 관리사무소는 지난 26∼28일 A씨와 접촉했거나 간식을 구매한 사람 가운데 유증상자는 수원시 팔달구보건소로 연락해달라는 안내문을 게시했다.

김동우 기자 lov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