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일 부산 금정구 내성고 3학년 학생 A군은 감기 증상이 있어 등교하지 않고 동래구 한 의원을 찾았다. 인후염 진단을 받고 다음날 오전 등교해 수업을 받았다.

수업 도중 복통과 설사 증상이 나타났다. 조퇴한 뒤 선별진료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가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은 결과 29일 오후 6시 40분쯤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난달 등교수업을 시작한 부산에서 첫 학생 확진자가 나온 것이다. 부산 교육청은 해당 학교에 방역을 하고 학생과 교직원 전원을 자가격리 조치했다. 또 1일부터 온라인 수업으로 전환키로 했다.

한편 교육부는 다음 달 3일 3차 등교 개학을 예정대로 진행하기로 했다. 수도권 고등학교는 전체 학생의 3분의 2만 등교하고 나머지 학교는 전체 학생의 3분의 1이내에서 등교하기로 했다. 앞서 교육부는 모든 학생이 3분의 2 이하로 등교하도록 했으나 쿠팡 물류센터발 코로나19 확산으로 수도권 지역에 대해 이처럼 등교 원칙을 변경했다.

김동우 기자 lov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