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이 29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활동 기간에 불거진 부정 의혹 등에 대한 입장을 발표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최현규 기자

“저의 개인계좌와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계좌가 혼용된 시점은 2014년 이후의 일입니다. 현재 아파트 경매 취득은 2012년에 있었던 일입니다. 후원금을 유용했다는 주장은 전혀 맞지 않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이 29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했던 기자회견 발언이다. 미래통합당 위안부 할머니 피해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는 윤 당선인이 2014년 이전에도 후원금 모금에 개인 계좌를 사용했다며 이 해명이 거짓이라고 밝혔다.

TF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윤 당선인이 2012년 3월 콩고 내전 피해 여성을 위해 나비기금을 조성했을 때 개인 명의 국민은행 계좌를 사용하다 1년여 뒤에 이를 정대협 계좌로 변경했다”고 주장했다. 윤 당선인이 당시 계좌 변경 이유를 ‘그것이 투명하게 보일 것 같아서’라고도 밝혔다고 TF는 덧붙였다.

TF는 윤 당선인이 2013년 남편이 운영하는 수원신문에 ‘오사카조선고급학생들이 그린 엽서’를 팔 때도 개인 계좌를 사용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어 TF는 윤 당선자가 4500만원을 주고 1995년 명진빌라를 구매한 것과 관련해 “급여 저축 등을 통해 빌라를 구입했다고 하지만 당시 급여와 저축액을 모두 합산해도 산술적으로 불가능하다”고 했다. 그 근거로 윤 당선인이 2017년 2월 21일 수원시민신문에 “30만원 정대협 간사 활동비를 받을 때도 10만원은 저금을 했고 50만원으로 급여를 높여 받았을 때는 20만원을 저금하며 살았다”고 언급한 기고를 들었다.

이밖에도 TF는 기자회견에서 정부 보조금 공시 누락 의혹, 개인계좌 기부금 모금 횡령 의혹, 기부금의 목적 외 사용 의혹, 남편이 대표로 있는 언론사에 홍보비 등 몰아준 의혹, 아버지를 쉼터 관리인으로 특혜 채용한 의혹 등을 구체적으로 소명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김동우 기자 lov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