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방송화면 캡처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국회의원 당선인의 기자회견을 본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가 “제대로 하지 않았다”는 취지의 비판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 당선인은 사전에 준비한 입장문에서 이 할머니에 대해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이 할머니는 이를 겨냥한 듯 “내가 무슨 사과를 받았냐”고 말했다.

이 할머니는 29일 대구의 한 찻집에서 측근들과 함께 윤 당선인의 기자회견을 생방송으로 지켜본 뒤 “줄줄 써가지고 (기자회견)하는 게 그게 뭐냐. 제대로 해야지. 내가 무슨 사과를 받았는데, 나는 없다. 그런 거 없다”고 말했다.

이 할머니는 지인들에게 “두 번 다시 말하기 싫다. 추가 입장문도 내지 않겠다”고 말했다고 한다. 이 할머니는 윤 당선인의 기자회견을 생중계로 지켜봤지만 회견 내용엔 크게 집중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윤 당선인은 29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그동안 제기돼 왔던 의혹들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는 취지의 해명을 내놨다. 미리 준비한 입장문을 20여 분 간 낭독한 윤 당선인은 처음 의혹을 제기한 이 할머니에 대한 직접적인 언급은 거의 없었다.

입장문 발표 후 이어진 질의 응답시간에서야 “이 할머니에게 내가 배신자로 돼 있는데 30년 세월을 같이 했는데 충분히 소통하지 못했고 배신자로 찍힐 만큼 신뢰를 드리지 못한 점은 지금이라도 사죄 말씀드리고 싶다. 사과 말씀드리려고 여러 차례 시도했지만 그게 변명에 불과하다는 것을 깨닫게 됐다. 앞으로 진심을 전하기 위해 계속 노력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 할머니는 찾아갈 계획이 있냐’는 질문에 윤 당선인은 “할머니가 만나주신다면”이라고 답했다. 윤 당선인은 입장문에서 “피해자들에게 현금 지원을 목적으로 모금한 돈은 전달한 적이 없다는 이 할머니의 주장에 대해 이 할머니의 지적과 고견을 깊게 새기는 것과 별개로 이 할머니의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앞서 이 할머니는 지난 7일과 25일 대구에서 두 차례 기자회견을 하고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회계 투명성 문제를 제기하며 윤 당선인을 비판했다. 이 할머니는 “30년 동안 함께 했지만 하루아침에 배신했다”며 “윤 당선인이 사리사욕을 채우려 한다”고 주장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