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net ‘고등래퍼2' 출신 래퍼 빈첸이 고(故) 설리와 샤이니의 종현을 언급한 것에 대해 재차 사과하며 항우울제 복용 사실을 고백했다.

빈첸은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조심스럽게 글 올려본다”며 장문의 사과문을 게시했다. “작년 말 큰 상처가 되는 악플과 메시지들을 지속적으로 받고 있었고 그 스트레스로 인해 항우울제를 더욱 복용하고 있었다”고 한 빈첸은 “항우울제에 취해 그들을 향해 글을 쓰려했지만 나에게 오는 메시지들에 그대로 답하듯 글을 쓰게 되면서 너무 무책임하게 그분들을 언급했다”고 해명했다.

“글의 의도는 그분들을 욕보이려는 게 아닌, 늘 저에게 ‘죽으라’고 괴롭히던 사람들에게 하려는 메시지였지만 이 방식은 잘못된 방식이었다”고 시인한 빈첸은 “진심으로 죄송하다. 그분들과 그분들의 가족 그리고 팬 여러분들이 나의 실수로 얼마나 큰 상처를 받았을지 되뇌고 죄송스럽다”고 사과했다.

“한심하지만 이 일이 너무 무서워서 도망치려다 보니 사과가 너무 늦어지게 됐다”고 한 빈첸은 “내가 받은 악플과 상처, 정신적인 문제를 핑계로 너무 많은 사람에게 더 큰 상처를 준 것 같아 죄송하다”고 거듭 사과했다.

지난 1월 빈체는 자신의 연인이라고 주장한 A씨가 데이트 폭력을 폭로하면서 비난 여론에 휩싸였다. 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하며 “당사자들과 풀었다”고 해명했다. 아울러 “더 이상 그만 죽고 싶게 해달라”며 악플 자제를 호소했다.

그러나 이후에도 악플이 계속되자 빈첸은 “우울충 맞는데요, 14살부터 정신머리가 이런걸 어쩌라고요”라며 종현과 설리를 언급했다. 그는 이어 “죽으면 기만하는 XX들이. 내가 죽고선 놀려주세요”라고 썼다. 이에 종현과 설리 팬들은 분노를 쏟아냈고 트위터 실시간 트렌드에 ‘빈첸_사과해’를 올리기도 했다.

논란이 일자 빈체는 지난 1월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 어떤 변명의 여지 없이 그분들을 언급한 것은 제 잘못”이라며 “제 아픔을 핑계 삼아 많은 분께 상처를 줬다는 것에 후회하고 깊이 반성하고 있다.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하겠다”며 사과했었다.

한편 빈첸은 지난 14일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디지털 싱글 ‘노을 (Sunset)(Feat. 오반)’을 발매했다.

◆다음은 빈첸 사과 전문

안녕하세요 빈첸입니다. 조심스럽게 글 올려봅니다.

작년 말에 큰 상처가 되는 악플과 메시지들을 지속적으로 받고 있었고, 그 스트레스로 인해 항우울제를 더욱 복용하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항우울제에 취해서 그들을 향해 글을 쓰려 했지만, 저에게 오는 메시지들에 그대로 답하듯 글을 쓰게 되면서 너무 무책임하게 그분들을 언급했습니다.

비록 제 글의 의도는 그분들을 욕보이려는 게 아닌, 늘 저에게 ‘죽으라’며 괴롭히던 사람들에게 하려는 메시지였지만 이 방식은 잘못된 방식이었습니다.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그분들과 그분들의 가족 그리고 팬 여러분들이 저의 실수로 얼마나 큰 상처를 받았을지 되뇌고 죄송스러웠습니다.

제대로 된 사과를 다시 드리고 싶었지만 혹여 이렇게 다시 글을 쓰는 게 그분들의 가족과 팬 여러분에게 더 상처가 되지 않을까 하는 마음이 들었고, 한심하지만 이 일이 너무 무서워서 도망치려다 보니 사과가 너무 늦어지게 되었습니다.

제가 받은 악플과 상처, 정신적인 문제를 핑계로 너무 많은 사람들에게 더 큰 상처를 준 것 같아 정말 죄송합니다.

앞으로 살아가는 동안 이번 일을 가슴에 새기고 잊지 않겠습니다. 그리고 다시는 누군가에게 상처 주는 일이 없도록 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하늘에 계신 두 분과 저로 인해 힘들어하셨던 그분들의 가족, 팬 여러분께 머리 숙여 사과드립니다. 정말 죄송합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