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치아를 빼고 난 자리에 욱신욱신하는 통증과 악취로 고생하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 일반적으로 발치 후 치아가 있던 자리는 염증 과정과 섬유성 조직화(단단해짐)를 통해 성숙한 골조직으로 대체된다.

그런데 일부의 경우에서는 발치 전후 감염이나 혈류 공급상태 불량, 환자의 전신쇠약, 이물질 등으로 인해 치아가 있던 자리의 치유가 지연될 수 있다. 이런 경우를 발치와골염 또는 치조골염이라고 한다.

발치와골염은 일반적인 발치 환자 가운데 약 2~5%에서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30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통계에 따르면 국내 유병률은 2018년 기준으로 3.65%다. 특히 아래턱 사랑니 발치 후에서는 10~20%정도로 빈번하게 발생한다.

발치와골염은 흔히 발치 후 3~5일 뒤에 시작되며 1~2주 이상 통증과 악취가 나타난다. 발치와골염의 기존 표준 치료법은 통증 완화와 감염억제 목적의 치료이기 때문에 잇몸의 재생을 통한 완전한 치유를 기대하기는 어려웠다.

최근 이런 발치와골염을 자신의 혈액에서 뽑은 혈소판 농축 성분을 주입해 치료하는 방법이 개발돼 주목받고 있다.

고려대 안암병원 구강악안면외과 전상호 교수가 도입을 주도한 치료법 ‘발치와골염의 자가 혈소판 농축 섬유소 치료술’이 안전성과 유효성을 인정받아 신의료기술로 선정됐다.

이 치료법을 적용하면 잇몸의 빠른 재생을 돕고 통증을 낮출 수 있으며 특히 초기 치유촉진과 더불어 통증을 완화시킬 수 있다.

발치 2~3일 후 발치부위가 치유되지 않고 발치와 및 인근부위에 심한 통증이 유발되는 환자를 대상으로 적용한다. 자신의 혈액에서 고농도 혈소판 농축 섬유소를 활용한다. 환자의 혈액을 소량 채취해 농축해 발치 부위에 삽입해주고 경과관찰을 통해 치료를 마칠 수 있다.

전상호 교수는 “발치 후 후유증을 낮추고 환자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데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치료법의 보급과 표준화 과정을 통해 추후에는 환자들이 가까운 치과에서도 더욱 안전하고 효과적인 치료를 받을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민태원 의학전문기자 twm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