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문화재단 건물 전경. 재단 제공

서울문화재단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발표한 ‘수도권 공공다중이용시설 운영 중단 권고’에 따라 29일 오후 6시부터 내달 14일 24시까지 재단 본관을 비롯해 남산예술센터 등 운영 중인 공간 중 총 17 곳을 임시 휴관한다.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집단 발생하면서 정부는 수도권 내 공공·다중시설의 운영을 한시적으로 중단하는 고강도 방역 조치를 지난 28일 당부했다. 방역 지침을 수용하는 차원에서 서울문화재단은 운영하는 공간 중 실내외 구분 없이 불특정 다수가 이용하는 다중이용시설에 대해 2주간 운영을 중단한다.

휴관되는 시설은 서울문화재단 본관을 포함해 ▲남산예술센터 ▲삼일로창고극장 ▲남산창작센터 ▲서울연극센터 ▲서교예술실험센터 ▲금천예술공장 ▲신당창작아케이드 ▲연희문학창작촌 ▲문래예술공장 ▲서울무용센터 ▲잠실창작스튜디오 ▲서울예술치유허브 ▲관악어린이창작놀이터 ▲서울거리예술창작센터 ▲서서울예술교육센터 ▲예술청 등 총 17개다.

아울러 전 직원의 근무시간을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로 조정하고 직장 내 거리두기를 유지할 수 있도록 재택근무와 시차출퇴근제 역시 이어간다고 밝혔다. 수도권 거주 직원들의 경우 불필요한 외출이나 모임, 행사 등을 자제하고 퇴근 후 바로 귀가할 수 있도록 권고하는 등 정부의 강화된 방역조치에 동참할 예정이다.

서울문화재단 김종휘 대표이사는 “재단이 운영하는 공간 대부분이 서울시민 누구나 이용할 수 있는 다중이용시설인만큼 정부의 고강도 방역지침을 수용해 긴급히 휴관하게 됐다”고 밝히며 “서울시민이 안전한 환경에서 문화예술을 즐길 수 있도록 휴관 기간에도 재단이 운영하는 시설의 방역과 위생에 더욱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전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