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발레단 '지젤' 공연 모습. 뉴시스

국립발레단은 6월 10일부터 14일까지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열리기로 예정됐던 2020년 시즌 첫 정기공연 ‘지젤’을 잠정 연기한다.

앞서 국립발레단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2020년 상반기 예정됐던 공연들을 연이어 취소했다. 이달 초, 정부 지침이 생활 방역으로 전환되면서 6월 ‘지젤’ 공연을 결정했었지만 끝내 무산됐다. 정부가 최근 수도권발 집단 감염을 이유로 수도권 모든 다중이용시설 및 국공립 극장을 6월 14일까지 한시적으로 중단하라는 명령을 내린데 따른 결정이다. 국립발레단은 코로나19의 재확산 방지를 위해 중단하기로 했다.

국립발레단 측은 “2020년 상반기 침체됐던 공연예술계에 활력을 되찾고 관객과 다시 만날 무대를 설레는 마음으로 준비해 왔기에 공연 잠정 연기 결정은 매우 안타깝다”면서도 “지금은 온 국민의 건강이 최우선이 돼야하는 시기인만큼 국립발레단 역시 정부의 조치에 적극 따르기로 했다”고 전했다.

티켓은 예매처를 통해 수수료 없이 전액 환불된다. 무통장 입금으로 예매한 경우, 관객이 직접 예매처에서 환불 신청을 해야 하고 그 외 카드 또는 기타 방법으로 결제한 경우에는 관객의 별도 환불신청없이 자동으로 결제취소된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