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부산의 한 고등학교에서 고3 수험생이 등교수업 후 조퇴한 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비상이 걸렸다. 부산시는 30일 오전 중 해당 학생과 접촉한 60여 명의 검체 검사를 마칠 예정이라고 밝혔다.

부산 금정구 내성고 3학년 A군은 29일 오후 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뒤 A군과의 접촉자가 60여 명을 파악됐다고 30일 밝혔다. A군의 부모와 동생 등 가족 3명과 반 학생 20명, 이동수업 학생 41명이다.

이들은 그멍구와 동래구, 해운대구 등 주거지 보건소에서 이날 오전 중에 검체 검사를 마칠 예정이다. 보건당국은 A군이 다녔던 학원과 PC방 등에 대한 상세 동선을 CCTV 등을 통해 확인 중이다.

A군이 확진 판정을 받자 학교 측은 29일 오후 모든 학생과 교직원에 대해 자가격리 조처를 했다. 다음달 1일부터는 등교수업을 중단하고 원격수업을 전환하기로 했다. 부산에서 학생 확진자가 나온 것은 지난주 고등학교 3학년을 시작으로 등교 수업이 진행된 후 처음이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