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가 나흘 연속 1000명을 넘어섰다. 신규 확진자 수는 최대 증가 폭을 기록했다.

29일(현지시간) 브라질 보건부에 따르면 코로나19 사망자는 전날보다 1124명 많은 2만7878명으로 늘었다.

미국 존스 홉킨스 대학 집계 기준으로 브라질의 누적 사망자 수는 스페인(2만7121명)을 제치고 미국·영국·이탈리아·프랑스에 이어 세계 5위가 됐다. 하루 사망자 증가 폭은 지난 26일부터 나흘 연속 1000명을 웃돌았다.

확진자는 전날보다 2만6928명 많은 46만5166명으로 늘었다. 신규 확진자 증가 폭은 최대 기록을 경신했다. 전날 증가 폭은 2만6417명이었다.

브라질의 확진자 수는 미국에 이어 세계 2위다. 확진자 대비 사망자 비율을 나타내는 치명률은 6%다. 전체 확진자 가운데 24만7812명은 치료 중이고 18만9476명은 완치됐다. 사망자 4245명에 대해서는 원인 조사가 진행 중이다.

김지은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