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리더십 반한 中… 코로나19 이후 文 자서전 역주행


‘밍윈’(命運)이라는 제목으로 2018년 첫 날 중국에 출간한 문재인 대통령 자서전의 판매량이 2월 이후 증가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서 리더십을 재평가받고 있다는 분석이다.

30일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 자서전 ‘문재인의 운명’의 중국어판이 지난 25일 기준으로 중국 최대 온라인 서점인 ‘당당’(當當)의 전기 부문 9위를 기록했다. 외국인이 쓴 자서전으론 유일하게 10위권에 안착했다. 그 다음은 미셸 오바마다. 온라인 서점 ‘아마존’과 ‘징둥’(京東)의 전기 부문에도 같은 날 7위에 올랐다.

출간 2년이 지나서야 문 대통령의 자서전이 역주행하는 이유를 두고 청와대는 코로나19 극복 과정에서 보인 문 대통령의 리더십이 세계적인 긍정여론을 형성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아울러 한중 양국이 코로나19 사태를 두고 긴밀히 협력해 중국내 우호적 여론이 늘어났다고 봤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