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내성고 3학년 학생 1명이 등교수업 이후 지역에서 처음으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학교는 방역 작업을, 접촉자는 검체 검사를 실시했다. 뉴시스

부산시 보건당국은 금정구 내성고 고3 학생 1명이 지난 29일 등교 수업 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곧바로 학교 방역 작업에 들어갔다.

당국은 확진자와 접촉한 60여명의 검체 검사와 학교 소독 작업을 30일 실시했다.


전날 부산 금정구 내성고 3학년 A군은 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A군은 지난 27일 처음으로 감기 증상을 보였다. 등교하지 않고 동래구 한 의원에서 인후염 진단 후 28일 오전 등교해 수업을 받았다. 하지만 증상은 나아지지 않았고 복통과 설사 증상으로 이어져 조퇴한 뒤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다.

당국의 1차 조사 결과 접촉자는 가족 3명, 같은 반 학생 20명, 이동수업 학생 41명 등 60여명으로 파악됐다. 이들은 금정구, 동래구, 해운대구 등 거주지 보건소에서 이날 오전 중 검체 검사를 받았다.


아울러 당국은 A군의 상세 동선을 파악하기 위해 그가 다녔던 학원, PC방 등 CCTV를 확인하고 있다. 학원과 PC방 등에서 접촉 가능성이 있는 대상자는 60여명으로 추정된다. 정확한 역학조사 후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A군 확진 판정 직후 29일 오후 모든 학생과 교직원은 자가격리 됐다. 다음 달 1일부터 등교수업을 중단하고 원격수업으로 전환한다.


지난주 고등학교 3학년이 등교를 시작한 후 학생 확진자가 처음 발생하면서 당국은 긴장 중이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