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시위를 생중계하던 오마르 히메네즈 CNN 기자가 경찰에 체포되고 있다. CNN 뉴스 캡처

미국에서 비무장 흑인 남성이 백인 경찰의 과잉진압으로 숨진 데 항의하는 시위현장을 중계하던 CNN 흑인 기자가 경찰에 체포됐다가 풀려났다. 같은 현장에 있었던 백인 기자는 체포되지 않아 논란을 키우고 있다.

CNN은 29일(현지시간)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벌어지는 시위 현장을 취재하던 자사 기자 오마르 히메네즈 기자가 경찰에 체포됐다고 보도했다. 동료 카메라 기자와 프로듀서도 함께 경찰에 붙잡혔다.

CNN에 따르면 히메네즈 기자는 이날 오전 5시9분쯤 동료들과 함께 시위 현장을 생중계하고 있었다.

경찰이 시위대를 체포하는 모습을 촬영하자 경찰관이 히메네즈 일행에게 다른 곳으로 이동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히메네즈 기자는 자신이 CNN 소속임을 밝혔다.

그러나 2분 뒤 진압복을 입은 경찰관 2명이 다가와 히메네즈 기자에게 수갑을 채웠다. 취재진이 사용하던 카메라도 압수됐다. 이 상황은 그대로 방송에 나갔다.

하지만 같은 현장에 있었던 CNN 소속 백인 기자 조시 캠벨은 체포되지 않았다.

취재진은 곧 풀려났다. 하지만 경찰의 과잉진압으로 흑인이 사망해 열린 집회 현장에서 유색인종이 또 부당한 대우를 당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히메네즈 기자는 흑인 어머니와 콜롬비아 아버지 사이에서 태어났다.

히메네즈 기자는 풀려난 뒤 “한 가지 위안이 되는 점은 현재 이곳에서 어떤 일이 벌어지고 있는지를 시청자들에게 직접 보여줄 수 있었다는 사실”이라고 심경을 밝혔다.

한편 사건 당시 현장에 있었던 캠벨 기자는 “시위 현장에 가까이 다가갔을 때 경찰은 정중하게 뒤로 물러나 달라고 부탁했고 수갑을 꺼내진 않았다”면서 히메네스와는 다른 대우를 받았다고 전했다.

CNN은 언론 자유를 보장하는 수정헌법 1조를 위반한 것이라고 항의했다. CNN의 존 버먼 앵커는 “히메네즈는 흑인 및 라틴계, 캠벨은 백인”이라고 지적했다

팀 월츠 미네소타주 지사는 이번 사건에 대해 이날 아침 즉각 사과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